[일요서울ㅣ보령 윤두기 기자] 보령시가 산림의 경제․공익적 가치를 증진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탄소 흡수원 확충과 아름다운 힐링 숲을 만들기 위해 올해 29억 원의 예산을 투입, 1400ha의 산림에 조림 및 숲 가꾸기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먼저 190ha의 면적에 8억800만 원을 투입, 산지 특성과 조림 목적을 감안해 공익 및 경제림 조성사업을 벌인다.

공익조림사업은 45ha의 면적에 편백, 해송 등 4종, 4만5000본을 식재하는데 오는 31일에는 청라면 옥계리 임지 일원 2.6ha에 편백을 식재하는 식목일 나무심기 행사를 진행하며 시민과 함께 소중한 산림을 가꿔 나간다는 것이다.

경제림 조성사업은 145㏊의 면적에 헛개, 소나무, 해송 등 10종, 29만 본을 식재해 임업소득 증대와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만들고, 산업원료 공급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농가 소득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숲의 다양한 기능이 최적화될 수 있도록 숲의 연령과 상태, 산림여건에 따라 풀베기, 덩굴제거, 솎아베기 등을 단계·기능별로 추진한다.

또 정책 숲가꾸기사업으로 예산 18억 원을 투입, 인공 조림지 및 천연림 약 1400ha의 면적에 어린나무 ․ 큰 나무 ․ 조림지 가꾸기를 추진하고, 이 외에도 공공 숲가꾸기 일환으로 산물수집, 고향마을 가꾸기 사업으로 산림자원의 경제성과 공익성이 공존할 수 있는 숲을 조성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임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소득 증대, 생활권 주변의 쾌적한 환경 조성으로 저탄소 녹색성장에 앞장서겠다”며, “시민들께서도 미래 후손들에게 소중한 산림자원을 물려줄 수 있도록 나무심기 행사와 숲 가꾸기, 산불보호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충남 윤두기 기자  yd002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