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내포 윤두기 기자]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소장 성낙천)는 미래 수산업을 이끌어 갈 ‘2017년도 수산업경영인’으로 어업인후계자 91명, 전업경영인 19명, 선도우수경영인 4명 등 모두 114명을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미래 수산 전문 인력 육성 정책의 일환으로, 청·장년층의 어촌 정착을 위해 지난 1981년부터 매년 수산업경영인을 선정해 왔다.

이번에 선정한 수산업경영인을 업종별로 보면, 어선어업 종사자가 81명으로 가장 많고, 양식어업 23명, 수산가공업 8명, 수산물유통업 2명 등이다.

올해 수산업경영인 중에는 특히 여성이 22명으로, 총 선정자의 19.3%를 차지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수산업경영인 선정자 중 어업인후계자에게 1억 원, 전업경영인은 2억 원, 선도우수경영인은 3억 원 한도 내에서 3년 거치 7년 균분상환 및 연 2% 저리로 어업 기반 조성 등에 필요한 사업비를 지원하게 된다.

한편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해까지 어업인후계자 1276명, 전업경영인 393명, 선도우수경영인 21명 등 총 1690명의 수산업경영인을 선정·육성해 왔다.

충남 윤두기 기자  yd002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