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청주 조원희 기자] 청주시가 축산농가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를 적정하게 처리하기 위해 올해 6개 사업을 대상으로 26억8380만 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 사업은 ▲가축분뇨 개별처리시설 ▲가축분뇨처리 스키드로더 ▲가축분뇨처리 퇴비살포기 ▲액비저장조 분뇨발효제 ▲축산분뇨처리 수거비용 ▲가축분뇨처리 수분조절제 총 6개로 청주지역 558 농가에 지원된다.

먼저 가축분뇨 개별처리시설은 1억1100만 원을 들여 퇴비사 등을 지원한다.

가축분뇨처리 스키드로더는 3억2000만 원을 들여 16대를 보급한다.

이로 인해 축산농가에서는 가축분뇨를 효율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퇴비살포기는 2억 원을 들여 20대를 보급해 가축분뇨를 논·밭농사에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분뇨발효제는 5280만 원을 들여 액비저장조를 설치한 농가들의 가축분뇨 부숙 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저감시켜 인근 주민의 불편을 해소한다.

가축분뇨 수거비용은 5억 원을 지원해 공동자원화시설을 이용하는 양돈 농가들의 액비처리비 부담을 줄이고 가축분뇨를 적정 처리하도록 도와 환경 보전에 힘쓸 예정이다.

올해 처음 시행되는 가축분뇨처리 수분조절제 지원사업에는 15억의 사업비를 투입해 485 농가에 왕겨·톱밥 등 깔짚을 교체함으로써 수질오염을 방지하고 가축사육환경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축산과 관계자는 "가축분뇨처리 지원사업을 확대해 농가의 어려움을 덜고 가축분뇨의 적정처리로 수질오염을 방지하겠다"며 "가축분뇨를 체계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퇴·액비를 이용한 자연 순환농업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충북 조원희 기자  e-gana1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