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사천 이도균 기자] 경남 사천시는 따뜻하고 건조한 날씨가 지속됨에 따라 다음달인 4월 20일까지를 봄철 대형 산불방지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산불예방활동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시는 대책기간 중 산불경보를 '경계' 단계로 격상하고 산불발생시 초동진화를 위해 비상근무시간을 1시간 연장하는 등 근무 체제를 강화하고 본격적인 영농 철을 맞아 논·밭두렁 소각행위 등으로 산불위험이 높아짐에따라 산불감시원 등 모든 산불방지인력을 활용해 산불 취약지역과 산연접지 소각행위를 적극 감시한다.

이와 관련해 시는 사천소방서와 사천경찰서 군부대 등 관내 유관기관과 협조해 산불진화 병력과 헬기, 인력 지원을 통해 산불 방지를 위한 조기대응에 적극 나서는 한편, 산불을 발견하면 시 녹지공원과(831-3425)와 소방서 해당읍·면·동사무소로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숲을 가꾸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키는 것도 중요한 만큼 아름답고 울창한 푸른 숲을 후손들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산불조심 및 감시에 시민 모두가 적극 참여하고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 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