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산청 양우석 기자] 경남 산청군이 화재 초기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해 민방위 지역특성화 화재·대피훈련을 실시했다.
군은 22일 신등면 복지회관에서 민관경군 관계자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화재대비 훈련을 가졌다.

이날 훈련은 복지회관 내에 화재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화재신고, 대피방송, 대피, 초동진화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번 훈련은 대피훈련과 함께 방독면 체험교육도 실시해 화재예방은 물론 화생방 훈련에 대한 지역민의 관심과 의식을 높이고 민관경군 간 협조체계를 구축하는 계기가 됐다.

산청군 관계자는 “화재 진압은 발생 초기 3분이 가장 중요하다. 현장에서 초기 3분간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대형화재를 막을 수 있게 된다”며 “화재는 피해가 매우 크기 때문에 예방과 초동대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경남 양우석 기자  yangwosu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