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울산 노익희 기자] 김기현 울산시장이 중동 오일머니 유치를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와 걸프협력회의 국가와의 투자협력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울산 세일즈 외교활동에 나섰다.

김기현 시장은 6일 롯데호텔에서 주한 대사를 초청하여 투자협력 간담회를 주재한다. 간담회에는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S-OIL㈜ 등 지역을 대표하는 기업의 경영진과 중동지역에너지산업분야에 긴밀한 협력이 요구되는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참석한다.

간담회에서 울산시장은 “중동지역은 대한민국 산업화의 원동력을 제공한 우방국이자 경제 파트너이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의 8조 원대 대규모 투자를 비롯해 중동지역 국영기업들의 석유화학 프로젝트․울산투자가 지역 경제에 큰 활력이 된다며, GCC 주한 대사들의 긴밀한 가교역할을 당부할 예정이다.

앞으로 울산시는 중동지역을 핵심 투자유치 권역으로 설정하고 중동의 풍부한 자금력 및 안정적 원료 공급능력, 우수한 기술력 및 산업 인프라를 결합한 최적의 투자사업모델을 관련 기업과 함께 발굴해 현금지원, 조세감면 등 사업별 맞춤형 인센티브 제도로 투자유치활동을 해나갈 전망이다.


울산 노익희 기자  noike@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