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대전 박재동 기자] 충청권역의 최대 식수원인 대청호는 유역면적이 넓어서 오염물질 유입이 용이하고, 사행천 형태로 유속이 느려 거의 매년 녹조가 발생하고 있다.

이에 대청호 유입하천 중 총인 부하량이 가장 큰 소옥천에서는 4월 10일부터 부착조류 제거작업이 실시된다.

녹조발생 요인으로 수온, 일조량, 체류시간, 영양염류 등이 있으며, 이 중 영양염류의 주요 원인물질은 총인(T-P)으로 부착조류는 하상 퇴적물에 붙어 있다가 봄철 수온 상승 시기에 수면에 떠올라 부유하는데 대청호로 유입되면 추후 녹조발생의 원인물질이 되기도 한다.

금강유역환경청(청장 이경용)은 K-Water와 공동으로 소옥천 주민들이 직접 실시하는 부착조류 제거작업을 지원한다.

충북대 조영철 교수팀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소옥천 부착조류 군집을 제거할 경우 최대 2100kg의 총인을 제거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는데, 이는 소옥천 총인 부하량의 약 8.8%에 이르는 수준이다.

이외에도 부착조류 발생지역의 주민들이 직접 참여함으로써 민 관 협업의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강유역환경청 이경용 청장은 “이번 부착조류 제거작업은 녹조 예방에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였다는 데 의미가 크다”며, “사실 금강의 수질개선과 녹조예방에는 민 관 협업이 답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지오리 유재유 이장은 “우리 지역 하천을 우리 손으로 돌보는 기회가 되어 주민들로서도 애향심 고취와 환경의식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주민참여 기회가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작업은 소옥천 중에서도 부착조류가 주로 발생하는 지오리 및 추소리 일대에서 K-Water의 녹조제거용 선박을 이용해 대청호 여름철 녹조저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4월부터 6월 장마철 이전까지 총 9주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대전 박재동 기자  pd1025@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