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통영 이도균 기자] 경남 통영시는 통영의 대표하는 문학인의 삶과 작품에 대한 문학강의 및 현장투어 강의를 문화시설과 연계해 진행하는 ‘통영 문학인의 발자취를 찾아서’ 수강생을 모집한다.

이번 강좌는 청마문학관, 박경리기념관, 김춘수유품전시관, 김용식‧김용익기념관에서 진행할 예정이며, 작가의 생가 및 예술가의 숨결이 살아 숨 쉬는 장소 투어, 통제영12공방의 전통공예 체험 등으로 구성될 계획이다.

강좌는 5월 17일부터 6월 7일까지 매주 수요일에 진행되며, 수강료 무료이다. 신청기간은 4월 20일부터 5월 12일까지로 선착순 35명을 모집한다.

수강을 희망하는 시민은 통영시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아 작성한 후 방문 또는 팩스(055)650-4599), 이메일(peacemom@korea.kr)로 접수 하면 된다.

이 밖에도 통영시 관계자는 "이번 강좌에 많은 시민들이 수강하여 인문학적 감성과 소양을 다듬고 문학 여행으로 통영문학의 이해도를 높이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통영시 홈페이지나 문화예술과(055-650-4552)로 문의하면 된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