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함양 이도균 기자] 따뜻한 봄 날씨에 힐링 기운 가득한 함양군 병곡면 원산호 일대에서 열린 제3회 대봉산 산약초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함양군은 지난달 29일 열린 제3회 대봉산 산약초 축제에 부산·대구·창원 등 각지에서 1000여명의 관광객이 찾아 아름다운 봄꽃의 향연을 즐기며 몸에 좋은 산약초를 비롯한 함양농산물 2300여만원 어치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병곡면 생활개선회(회장 서상숙) 주관으로 열린 이번 축제는 대봉산 고랭지에서 생산된 산약초와 웰빙 농산물을 싼 가격에 파는 판매행사와 20여개의 다채로운 체험전시행사로 마련돼 호응을 받았다.

특히 가족단위 관광객은 쑥털털이 만들기, 염색체험, 약초 비누 만들기, 천연 향 주머니 만들기, 약초막걸리 만들기 등의 체험행사를 즐기면서 가족과 잊지 못할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다.

행사장에서는 원산마을 주민들이 정성껏 채취한 약초와 산나물, 오색맷돌 촌두부와 묵국수를 저렴한 값에 사가는 풍경이 연출됐고, 먹거리장터에서는 마을에서 생산되는 산채로 만든 산약초 비빔밥과 전통전을 사먹기도 했다.

관광객들은 함양군 농촌마을 관광협동조합이 생산한 농산물가공품과 치즈·야쿠르트 등을 무료시식하고 도시 유통점보다 싸다며 지인에게 선물하기위해 너도나도 구입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외에도 왁자한 함성과 함께 진행된 마을대항 윷놀이대회가 축제의 정취를 더했으며지역가수와 지역음악동아리 등이 출연하는 축하공연도 호반의 낭만을 느끼게 했다.

한편 군관계자는 “해를 거듭할수록 함양 산약초의 맛과 영양에 만족한 관광객 발길이 늘고 있다”며 “개선점을 발굴하고 콘텐츠도 더욱 보강해 내년에는 더 알찬 축제를 선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양우석 기자  yangwosu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