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울산 노익희 기자] 울산시는 광역시 승격 20주년 기념, 울산 방문의 해를 맞아 오는 7월 6일부터 7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과 태화강대공원에서 ‘2017 울산 전국합창경연대회 &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지난4일 밝혔다.

대회 참가 자격은 20명 이상으로 구성된 순수 아마추어 성인합창단이며 신청은 오는 6월 2일까지 전자우편 또는 우편(ubc울산방송)으로 접수하면 된다. 또 본선 참가팀 선정은 제출서류와 동영상에 대한 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결정되며, 발표는 6월 7일 대회 누리집을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이번 대회 총 상금은 5300만 원으로 전국 최고 규모이며 본선 대상팀에게는 울산시장상과 시상금 3000만 원이 수여된다. 경연곡은 자유곡 1곡, 울산을 주제로 한 지정곡 1곡이다.

한편, 본선 대회 후 야간에는 다채로운 페스티벌도 개최된다. 7월 6일 오후 7시부터 태화강대공원 느티나무 야외공연장에서 퍼포먼스합창단, 아카펠라팀, 뮤지컬 가수 등의 공연이 펼쳐진다.

다음날 7일 오후 7시에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대회 시상식과 울산시립합창단 등 전문합창단 공연으로 마무리된다. 대회 관련 자세한 사항은 2017 울산전국합창경연대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울산 노익희 기자  noike@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