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대구 김대근 기자]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이 1월부터 4월까지 유치원은 물론, 초·중·고등학교, 대학교에 설치된 정수기에 대한 수질검사 결과 먹는 물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정수기 수질검사는 교육부의 학생건강증진 기본방향에 따라 시행하는 것으로, 먹는 물에 대한 안전성을 확보하여 위생적인 공급으로 학생과 교직원의 건강 증진에 기여하기 위함이다. 학교정수기 수질검사는 분기에 1회 학교 정수기 물의 총대장균군과 탁도에 대해 검사하고 있다.

이번에 실시한 검사는 169개소 학교에 설치된 729대의 정수기를 대상으로 시행한 것으로, 이 중 725대(99.5%)가 먹는 물 수질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수질 적합기준을 초과한 4대의 경우에는 필터교체 및 소독, 정수기 교체등의 조치 후에 다시 재검사를 시행하여 모두 적합한 결과를 나타냈다.

김형일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수질검사를 신속·정확하게 실시하고 결과를 통보하여 학교 정수기 관리에 도움을 주고 학생들의 건강증진에도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대구 김대근 기자  tiptipnew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