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국립 경상대학교(GNUㆍ총장 이상경)는 오는 16일 오후 1시 30분 학생회관에서 이상경 총장과 대학 관계자, 조규일 경남도 서부부지사, 송도근 사천시장, 이경구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진주지청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창조일자리센터’ 개소식을 개최한다.

경상대학교 대학창조일자리센터는 지난 2월 고용노동부로부터 대학창조일자리센터로 선정되어 그동안 학생회관 3층에 215㎡ 규모의 독립공간과 취업컨설턴트 5명을 채용하여 경상대 재학생과 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진로ㆍ취업 상담을 해왔다.

아울러 대학창조일자리센터 사업은 고용노동부가 지역사회와 연계, 청년층을 대상으로 종합적인 취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거점국립대 중에서는 경상대와 강원대가 선정됐고, 경남ㆍ부산ㆍ울산 지역에서는 경상대와 부산과학기술대가 각각 선정됐다.

또 경상대는 이번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올 3월부터 2022년 2월까지 5년 동안 연간 6억 원, 모두 30억 원을 투입하여 경남서부 권역의 교육ㆍ산학협력의 중심뿐만 아니라 권역 내 청년고용 서비스의 허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사업비는 정부에서 50%, 대학과 지자체에서 50%씩 부담한다.

이상경 총장은 대학창조일자리센터 개소와 관련해 “청년들의 직업과 취업에 대한 새로운 조류에 발맞추어 경상대가 지역거점 국립대학으로서 고용노동부의 ‘대학창조일자리센터’를 유치하게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고 다행스런 일이다.”라고 말하고 “앞으로 5년 동안 이 센터에 대한 적극적 지원을 통해 본 사업이 성공적으로 실현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상대는 향후 5년 동안 교과과정 개편, 진로지도, 취업지원, 창업지원, 산학협력 등을 통하여 대학의 취업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진로설계 부문에서는 진로설계를 위한 비교과 프로그램을 체계화하고, 취업창업 부문에서는 진로ㆍ취업ㆍ창업 교과 및 기업직무 기초ㆍ심화과정을 내실화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취업인프라 강화 부문에서는 학과별 취업전담 교수제를 도입하고 학생경력관리통합시스템(ERUM)을 고도화하며, 고용거버넌스 부문에서는 지역청년고용협의회를 활성화하고 유관기관 네트워킹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