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의령 양우석 기자] 경남 의령군은 지난 14일 의병의 역사적 의의를 되새기고 제45회 의병제전을 기념하기 위해 개최한 ‘2017 전국의병마라톤대회’를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의령공설운동장에서 열린 대회에는 오영호 의령군수와 손호현 의령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기관단체장들과 전국 각지의 달림이들과 가족, 자원봉사자 등 4000여 명이 참석했으며 기온이 24도까지 올라가는 다소 무더운 날씨였으나 시원한 바람이 불어 참가자들이 경기를 하는데 전혀 불편함이 없었다.

또 오전 9시 풀코스 참가자들의 출발을 시작으로 10분 간격으로 하프코스와 10㎞, 5㎞ 순으로 출발해 곽재우 장군의 승첩지인 정암루를 거쳐 남강변을 달리며 의령의 싱그러운 봄 풍경을 만끽했다.

한편 오영호 의령군수는 대회사에서 “의병의 구국정신과 숭고한 뜻을 기리고 계승하면서, 안전하게 자신이 정한 목표를 완주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경남 양우석 기자  yangwosu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