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사천 이도균 기자] 경남 사천시가 2017년(2016년 실적) 보건복지부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 전국 229개 보건소 대상 업무 평가에서 종합부문 우수기관에 선정되어 포상금 900만 원과 함께 기관표창을 수상하게 됐다.
사천시청 전
이번 수상은 보건복지부에서 2016년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 계획․운영․성과 및 ‘우수사례’를 평가해 우수 지자체를 선정한 것으로 오는 18일 서울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제9회 지방자치단체 보건사업 통합성과대회’에서 전국 보건소장, 건강증진사업 분야별 담당자 및 전문가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상하게 된다.

이런 수상은 시보건소가 그동안 지역사회 건강수준에 대한 현황분석, 주민 의견수렴을 통해 다양한 수요에 부합하는 차별적 건강증진사업을 개발하고 생애주기별 대상자 중심의 효과적인 통합건강증진사업을 수행한 결과이다.

또 사천시는 2013년, 2014년 2년 연속 보건복지부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 평가에서 우수기관, 2015년 최우수기관에 선정된 바 있으며, 2016년 업무 평가에서는 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지속적인 성과를 이뤄내 시민의 건강증진을 위한 시보건소의 꾸준한 노력을 엿볼 수 있다.

한편 시관계자는 “앞으로도 대상자 중심의 효과적인 건강증진 서비스 발굴 및 제공으로 지역주민의 건강증진사업 체감도 및 건강수준을 향상시키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