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경남도는 17일과 18일 양일간 통영 미륵산 일원에서 (사)자연보호중앙연맹 경상남도협의회 주최로 제20회 영·호남 자연보호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김동진 통영시장, 정영진 경상남도 환경정책과장, 유점수 경상남도 자연보호협의회장, 정창수 전라북도 자연보호협의회장을 비롯해 자연보호협의회 회원 및 관계공무원, 내빈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또 ‘자연보호와 관광자원’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세미나에서는 첫째 날 개회식에 이어 강연, 자연보호활동 우수사례 발표순으로 진행되었고, 둘째 날에는 통영케이블카 시승, 미륵산 생태탐방 및 정화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정영진 경남도 환경정책과장은 축사를 통해 자연보호운동 실천에 앞장서 온 전북과 경남의 자연보호 지도위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또 “우리 도는 자연자원의 지속가능한 활용과 보전이 조화되고, 인간과 자연이 상생하는 쾌적한 녹색경남 실현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며, “특히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자연환경보전 정책을 펼쳐나가는 등 경남미래 50년 환경경남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올해 20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영·호남 자연보호 세미나를 통해 동서간의 자연보호 활동의 장점을 공유하는 등 환경을 보전할 수 있는 다양한 토론의 장으로 마련돼 두 지역협의회가 결속력을 다지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고 전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