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포항 일반복합환승센터가 경북도 평가위원회에서 제안서 평가 결과 예비 사업시행자로 선정되는데 실패했다.

현 터미널은 1985년 준공되어 노후화로 인해 D등급의 특정관리대상 시설로 지정되어 있어 많은 시민들이 불편을 겪고 오던중 포항터미널(주)에서 지난해 5월 환승센터와 함께 지원시설로 백화점, 호텔 문화시설로 구성된 지하4층 지상 20층의 규모의 일반복합환승센터를 건립하기로 하고 경상북도에 제안서를 제출했으나 16일 경상북도 평가위원회에서 제안서 평가 결과 예비 사업시행자에 탈락했다.

예비 사업시행자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제3자 사업제안 평가기준이 개발계획 평가지표 500점, 사업시행자 평가지표 500점의 기준으로 총점수 1000점 만점중 700점 이상을 받아야 하나 점수 미달로 선정되지 못했다.

시는 고속·시외버스 터미널 이원화에 따른 버스 이용객들의 혼란을 막기 위해 이번에 제안 사업이 추진되었을 경우에는 포항의 관문으로서 입체적인 랜드마크 건물 건립과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함과 동시에 고품격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사업 제안 평가 심의 과정에서 탈락되어 기회가 되지 못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복합환승센터 사업은 어느 지역이든 터미널 건립을 위한 사업의지가 있고 사업의 지속성을 위한 대기업 참여와 주변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미치지 않는 사업자가 나타나 사업제안을 제출하면 원활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경북도와 함께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