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주 이성열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이종인)은 17일 권선택 대전광역시장과 원자력시설 안전성 시민검증단, 대전지역 언론 등이 중저준위방폐물 처분시설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권선택 시장은 대전시에 보관중인 방폐물의 이송기간 단축과 방폐물의 안전성 확보에 대한 의지표명을 위해 중저준위방폐물 처분시설을 방문했다.
권선택 대전광역시장(앞줄 오른쪽에서 두번째)과 원자력시설 안전성 시민검증단, 대전지역 언론 등이 중저준위방폐물 처분시설을 방문했다.
이종인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2019년까지 운반키로 했던 RI(Radioisotope, 방사성 동위원소) 폐기물을 2018년까지 대부분 운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선택 대전시장과 원자력시설 안전성 시민검증단은 공단 관계자로부터 업무현황 등에 대한 설명을 청취한데 이어 중저준위 방폐장 지상 지원시설과 동굴처분시설, 환경친화단지 등을 둘러보며 공단의 방폐장 안전성 및 국민수용성 확보 노력을 직접 확인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