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사천 이도균 기자] 경남 사천시는 지난 17일 사천 실안동 산170-2번지 일원 면적 39.4ha의 편백림에 산림청으로부터 ‘사천 케이블카 자연휴양림’으로 최종지정 승인되었다고 밝혔다.
자연휴양림 지정은 숲의 보호와 개발을 동시에 진행하여 숲을 잘 가꿔 그 사이에 사람이 머물며 쉬어갈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는 것으로, 시는 2018년부터 운행 예정인 사천 바다케이블카와 연계해 자연휴양림을 조성해 시민과 관광객이 인근 관광지에서 쉽게 접근해 숲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 시는 자연휴양림이 최종 승인됨에 따라 휴양림 조성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통해 2020년까지 50억원(보조 32억5000만원, 시비 17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연차적으로 투입해 산림휴양관, 숲속의 집, 휴양시설, 자연관찰원, 숲길조성, 체험로, 주차장 등 조성을 완료하고 이용객을 맞이할 계획이다.

그리고 편백림 내 숲속체험방 및 산책로, 평상, 의자 설치를 최소화해 편백림을 최대한 보존하고 야자매트 등 친환경 소재를 적극 활용한다.
더불어 다양한 목재관련 체험을 즐길 수 있는 목재문화체험장 조성도 계획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현재 전국의 목재문화체험장은 전통목공예체험, DIY가구만들기 체험, 나무블럭 쌓기 놀이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어린이들의 아토피와 각종 피부염을 예방하고 호기심과 감성을 높여 치유와 힐링 공간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자연휴양림 내에 목재문화체험장이 조성되어 체험프로그램이 본격적으로 운영되면 이용객이 더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송도근 사천시장은 “자연휴양림을 조성해 국립공원이나 깊은 산속에서 즐길 수 있는 산림휴양을 사천시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되었다”면서 “2018년 운행에 들어가는 사천 바다케이블카와 연계하여 시민과 관광객에게 휴양은 물론 삶의 활력을 제공하는 우리시 관광명소로 조성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