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의왕 강의석 기자] 의왕시는 장애인과 허약노인을 대상으로 관련기관과의 협력과 연계를 통해 다양한 지역사회중심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역사회중심 재활사업에는 장애발생예방 및 인식개선교육, 집중재활 치료교실 및 사회재활교실 운영, 재활운동실 및 작업치료실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는데, 그 중에서 거동이 불편한 시민을 대상으로 한 재활장비 대여서비스는 매년 그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오랜기간 사용으로 장비가 노후하여 이용자들의 불편이 많았었다.

이에 휠체어 30개와 워커 8개를 새로 구입하여 거동이 불편한 시민들에게 대여할 수 있게 됨으로서 재활장비 대여서비스가 대폭 개선됐다.

그동안 보건소에 비치된 휠체어와 워커는 일반 시민들에게서 기부를 받거나 오래되고 낡아 고장이 잦고 이용자들의 불편이 많았다.

김성제 의왕시장은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과 허약노인분들께 새로 구입한 휠체어 등을 제공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제야 구입하게 되어 송구하며 앞으로도 재활장비 대여서비스를 강화하여 재활장비가 필요하신 분들에게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