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창원 이도균 기자] 경남 창원시가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갈 ‘미래 지역인재 양성’에 나선다.
창원시는 17일 창원대학교와 ‘미래인재 양성 및 지역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안상수 창원시장과 최해범 창원대학교 총장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 나갈 미래 지역인재를 양성하고 급변하는 사회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시와 대학이 긴밀하게 협력하고 소통해 나갈 수 있도록 4가지 분야에 대하여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미래사회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협력 ▲지역사회의 복지증진을 위한 협력 ▲지역의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력 ▲기타 양 기관의 발전을 위한 상호 교류 협력 등 창원시의 교육과 지역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 안상수 창원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그동안 시와 창원대학교는 우수 과학영재를 발굴 육성하고 시민들에게 다양한 평생학습의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예비창업자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으로 창업활성화에 앞장서는 등 지역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여 왔다”면서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급변하는 사회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미래인재를 육성하는 등 지역사회발전을 위한 양 기관의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상호협력과 교류를 통해 우리시와 창원대학교가 한 단계 더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최해범 창원대학교 총장은 “대학이 지역의 도시경쟁력을 높이는 일에 적극 참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앞으로 공동협력위원회를 구성하여 교육, 복지, 자원 공유 분야의 상생발전에 기여하고 지역민을 위한 창업지원프로그램 지원 등 미래인재 양성 및 지역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동안 창원시는 창원대학교의 과학영재교육원, 평생교육원 운영 지원을 통해 지역인재 육성 및 평생학습 기회 확대는 물론, 육상부 및 교기운영팀에 대한 지원으로 지역 내 우수선수 육성에도 기여해 왔다.

또 산학협력사업 등을 통해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인력을 양성하는데 상호협력하고 있으며, 청년고용촉진 및 창업활성화에도 노력하고 있다.

특히 향후 ‘공동협력위원회’를 구성해 보다 체계적이고 실질적인 상호협력과 교류를 통해 미래인재를 양성하고 창원시의 도시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