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인천 이석규 기자] 인천광역시은 18일 인천발전연구원, 인천대학교, 인하대학교, 경인여자대학교, 인천재능대학교와 함께 대학생이 참여하는 인천형 복지모델 실현을 위한 「청년일자리 UP, 복지 UP」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지난해 9월 재정효율화를 고려한 미래형 복지개발을 통해 ‘시민이 필요로 하는, 시민이 만족하는’ 공감복지를 실현하고자 인천형 공감복지 사업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협약은 인천형 공감복지 사업의 한 영역으로 복지사업 개발 및 대학생의 복지현장 참여를 통해 복지 관심도를 높이고 인천의 현장복지 설계를 함께 하게 된다. 또한, 관내 대학생들에게 청년 일자리를 제공해 학업과 지역사회 문제를 공동 해결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인천시는 복지실태 조사결과를 토대로 한 복지욕구를 반영하여 만들어질 다각적인 복지정책으로 시민의 만족도를 높이고, 학비 마련을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는 학생들에게도 소득과 연계된 보충적 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좀 더 학업에 열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실태조사 사업이 마무리되는 하반기에는 대학생들의 현장의 실태조사 경험을 바탕으로 한 사회복지 정책제안을 받는 자리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 이석규 기자  icsunday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