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산청 양우석 기자] 경남 산청군은 6월 자동차세를 시작으로 신용카드를 이용한 자동납부 서비스를 제공한다.
산청군에 따르면 그동안 지방세는 은행계좌를 이용한 자동이체만 가능하고 신용카드로 자동 납부할 수 없어 납세자 불편을 초래해 왔다.

하지만 올해 지방세징수법 제정에 따라 내달 정기분 자동차세부터는 신용카드로 자동납부가 가능해졌다.

대상 세목은 정기적으로 부과되는 △자동차세(6월, 12월), △재산세(7월, 9월), △주민세(8월), △등록면허세 면허분(1월)이다. 현재 신한, 삼성, 현대, 롯데, 하나, 비씨, 전북, 제주, NH카드를 이용할 수 있으며 향후 참여 카드사가 확대될 예정이다.

신용카드를 이용한 자동납부를 원하는 이는 위택스(www.wetax.go.kr)를 통해 온라인 신청하거나, 산청군청 재무과 또는 읍면사무소를 방문해 신청하면 계속해서 지방세 신용카드 자동납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더불어 납세자와 카드소유자가 다를 경우 카드 소유자의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한편 산청군 관계자는 "신용카드 자동납부 시 이체일에 통장잔액을 확인해야 하는 등의 수고스러움이 없어지고 연체되는 사례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며, "군민 납세 편의 제공을 위해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경남 양우석 기자  yangwosuk@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