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인천 이석규 기자] 인천광역시는 인사혁신처의 2016년 공직윤리제도 운영실태 점검결과 수도권에서 1위,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6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공직윤리제도 운영실태 점검은 중앙행정기관 및 전국 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매년 공직윤리제도 전반의 운영규정 준수 및 업무절차의 적정성 여부를 평가하는 것이다.

인천시 공직윤리 운영실태는 100점 만점에 89점으로 자치단체중 상위권을 차지하였으며, 전국 평균 점수는 85.25점 이었다.

공직자 재산등록, 재산공개자 주식 직무관련성, 퇴직공직자 취업심사 및 행위제한 준수 여부 등 6개 분야 30개 세부항목으로 나눠 평가가 진행됐다. 수도권 광역자치단체 중 인천시가 유일하게 순위에 올랐다.

인천시는 지난 1년간 전 직원대상 공직윤리 퀴즈대회 운영, 재산등록 경고 처분자에 대한 1:1 교육 등을 실시해 징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연에 방지하는 등 특수 시책을 추진하여 전국 우수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공직윤리는 비리의혹을 억제하고 업무집행의 투명성을 확보하여 시민의 신뢰를 제고하는 등 공직자의 책임성을 확보하기 위해 꼭 필요한 제도로 인천시 공직자가 뛰어난 청렴성을 갖출 수 있도록 소통과 공감을 통한 청렴문화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상위 10개 광역자치단테 현황
상위 10개 지자체만 순위 공개

인천 이석규 기자  icsundayseoul@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