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주 이성열 기자]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대학창조일자리센터(센터장 김신재)는 18일 고용노동부 2016년도 대학창조일자리센터 1차년도 사업평가에서 “우수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는 고용노동부 대학창조일자리센터 사업 평가기관인 한국고용정보원에서
전국 2016년도 1차년도 대학창조일자리센터 운영대학을 대상으로 우수, 보통, 미흡 총 3가지 결과로 평가했으며 동국대학교경주캠퍼스 대학창조일자리센터는 최고등급인 “우수” 평가를 받았다.

고용노동부 대학창조일자리센터사업은 노동시장 진입 이전단계인 청년에 대한 진로지도, 취업지원 강화를 통해 학교와 노동시장 간 원활한 연계를 목적으로 대학이 지역 청년 고용촉진 사업의 핵심적 전달체계로서 역할을 수행하도록 시행됐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2016년도에 대학창조일자리센터 운영대학으로 선정되어 5년간 총 29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고 있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대학창조일자리센터는 재학생 및 졸업생뿐 아니라 타 대학생, 지역 청년이 원스톱 고용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지역 취‧창업 거점기관으로 운영되었으며, 고용노동부, 지자체, 창조경제혁신센터, 인적자원개발위원회 등과 청년 고용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각종 취‧창업 관련 서비스를 제공했다.

김신재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인재개발처장은 “2017년도 대학창조일자리센터 사업 추진 시에는 더욱 체계적이고 우수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대학생 및 지역청년들의 취업문제 해결에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대학창조일자리센터가 앞장서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학창조일자리센터 맞춤형 취업서비스를 이용중인 동국대 경주캠퍼스 학생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