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운주산 자연휴양림에서 임산부 숲 태교 교육을 받는 예비아빠 및 임산부들.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영천시 보건소는 지난 17일 영천 운주산 자연휴양림에서 임산부 숲 태교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예비아빠 및 임산부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숲 태교 시간에는 예비 엄마 아빠가 함께하는 태교법 교육과 태명 “00에게” 쓰는 숲 편지 시간을 가져 건강한 아이와 출산을 희망하는 예비부모들의 바람을 표현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

또 자연 속에서 태아와의 교감을 증진시키는 명상과 기공체조를 통해 임신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줄이는 심신 이완 훈련을 실시했다.

이와 함께 솔바람 길 산책코스를 이용한 숲길걷기를 통해 숲속 음이온을 마시고 자연의 소리를 들으며 산책을 즐겼다.

예비아빠 백00씨는 “아빠의 중저음이 태아에게 잘 전달된다는 교육을 듣고 우리 아이에게 태담과 책을 많이 읽어줄 생각이다.”며, “운주산 자연휴양림을 방문해 자연에서 나오는 에너지를 많이 받아 산모와 태아에게도 큰 도움이 된 것 같아 좋은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영천시보건소는 “숲 태교을 통해 숲속 나무에서 뿜어내는 피톤치드를 마시면 피부와 마음이 맑아져 안정을 가져오고 임산부들의 면역력 증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태교부터 예비아빠의 역할이 중요하므로 아빠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강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