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양산부산대병원(병원장 노환중)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폐암, 위암 적정성평가에 이어 대장암 적정성 평가에서도 4년 연속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대장암은 국내 암 사망률 중 4위를 차지하며 식생활의 서구화 및 인구 노령화 등으로 수술 환자수가 증가하고 있어 본 평가를 통해 우리나라 대장암 치료 현황을 파악하고 요양기관의 자발적인 질 개선을 유도하며 국민들에게 의료 선택 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시행 되고 있다.

이번 평가는 2015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원발성 대장암으로 수술 받은 만 18세 이상 환자를 대상으로 했으며 전국 252기관 1만7355건으로 평가 항목은 구조지표 ▲전문인력 구성여부, 과정지표 ▲검사 및 교육(5개 지표) ▲수술영역(4개 지표) ▲보조치료요법(8개 지표), 결과지표(2개 지표)로 20개 항목이다.

평가결과 양산부산대병원은 종합점수 99.9으로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획득했으며 특히 입원일수 장기도지표, 입원진료비 고가도지표에서 1보다 낮은 각각 0.79, 0.8로 획득하여 동일한 상급종합병원과 비교했을 때 입원일수가 낮고 입원진료비 또한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산부산대병원은 이번 평가에서도 대장암에서 진단, 수술, 보조치료를 잘하는 전국 최고의 수준임을 공식 입증 받았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