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의료법인 은성의료재단 좋은삼선병원(병원장 송철수, 이사장 구정회)은 16일 오후, 별관 대강당에서 개원 22주년을 맞아 ‘사랑의 음악회’를 개최했다.

이번 공연은 병원에 입원해 있는 환우들의 쾌유와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로 마현해 한국민요 ‘아리랑’과 트로트 ‘어머나’를 비롯해 ‘거위의 꿈’, ‘사랑하기 때문에’ 등 친숙하고 다채로운 곡들을 들려주어 공연장을 찾은 환자와 보호자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한편, BNK실내악단은 바이올린, 클라리넷, 비올라, 첼로로 구성되었으며, 지역문화예술 저변확대와 발전을 목적으로 한 지역 출신의 전문음악인들이 소속돼 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