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수원 강의석 기자] 경기도의회 시흥상담소에서 지난 18일 최재백 도의원은 시흥센트럴푸르지오 입주자협의회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교육부 투자심사 기준 강화로 새로이 입주하는 아파트에 인근 초등학교 신설 계획이 무산된 상황이다. 입주자협의회 관계자들은 자녀들이 인근의 기존 초등학교에 배치될 경우, 원거리 통학 문제, 보도와 차도 미분리로 인한 안전 문제, 그리고 통학로 유해환경 등을 감수해야 한다며 당초 계획대로 학교 추가 설립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최재백 도의원은 “서울 등은 학생이 줄어 들고 있는 반면 시흥을 포함한 경기도는 학생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지역별 특성을 살려 학교 신설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고 본다”며 “시교육청과 적극적으로 협의하여 초등학교가 신설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역상담소를 기반으로 경기도의회 도의원들은 주민의 입법‧정책 관련 건의 사항을 수렴하고 지역 발전을 위한 참신한 아이디어를 도정에 반영하며, 생활불편 등 각종 민원사항 해결에 힘을 쏟고 있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