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경남 이도균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김학송) 부산경남본부는 부산지방우정청과 하이패스 단말기 판매협약을 체결하고 6월 1일부터 우체국에서 하이패스 단말기 구입이 가능하게 됐다.
문규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장(좌측), 전성무 부산지방우정청장(우측)
한국도로공사 부산경남본부는 부산지방우정청과 단말기의 원활한 공급 지원 및 홍보를, 부산지방우정청은 단말기 판매를 담당해 부산‧울산‧경남 총괄우체국 38개소 시범판매 후 전국에 확대 여부를 검토할 예정으로, 하이패스 이용률 향상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덧붙여 앞으로도 한국도로공사는 “다양한 경로를 통해 하이패스 단말기 판매처를 확대하고, 하이패스 운영효율화 및 서비스 개선으로 고객중심경영을 실현하겠다”라고 밝혔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