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광역시, 조선업 위기 극복 ‘대정부 공동건의문’ 제출
울산광역시, 조선업 위기 극복 ‘대정부 공동건의문’ 제출
  • 울산 노익희 기자
  • 입력 2017-05-31 13:34
  • 승인 2017.05.31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업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 등 7건
[일요서울 ㅣ 울산 노익희 기자] 울산시는 조선산업 위기 조기 극복 및 조선기자재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세계 최강 조선해양 강국으로 입지를 되찾기 위해 5개 시·도 공동으로 조선업 위기 극복 지원을 요청하는 ‘공동 건의문’을 5월 31일 중앙부처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공동 건의는 총 7건으로 ▲조선업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및 조선업희망센터 연장 ▲조선 밀집지역 조선산업 사업다각화 집중지원 ▲조선업 보완 지역 먹거리산업 육성 지원 확대 ▲중소형조선소 선수금환급보증 발급 지원(완화) ▲조선업 구조조정 지원 특례보증 확대 ▲관공선 교체 추진 국비 지원 ▲정부 정책자금 상환유예 및 만기연장 지원 등이다.
 
5개 시‧도 담당 국장급 대표는 이날 산업통상자원부‧해양수산부‧기획재정부‧고용노동부 등 4개 부처를 합동 방문하여 중앙정부가 공동 건의문에 대해 적극 지원에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또 이들은 이번 공동 건의사항은 그간 업계와의 간담회 등에서 건의한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것으로 국가 기간산업인 조선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공동건의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5개 시·도가 조선 산업이 위기를 극복하고 정상화 될 때까지 유기적으로 공조체제를 강화하는 등 조선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울산 노익희 기자 noike@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