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광명시장은 지난 3일 러시아 이르쿠츠크시에서 베르드니코프 드미트리 빅토르비치 시장과 두 도시 간 ‘경제우호교류 의향서’를 교환했다
유라시아 시민원정대, 두 도시 경유 1121km 대륙열차 직접 탑승

중국 훈춘·단둥, 러시아 하산에 이어 유라시아 대륙철도 거점도시와 경제·교통·문화관광 교류

[일요서울 | 광명 김용환 기자] 광명시(시장 양기대)가 KTX광명역을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으로 선점하기 위한 행보를 본격화하고 있다. 광명시는 지난 3일과 6일 러시아 이르쿠츠크시, 몽골 울란바토르시와 경제·교통·문화·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협력하기 위한 경제우호교류 의향서를 각각 교환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지난 6일 울란바토르시를 방문해 손두이 바트볼드 시장과 두 도시간 ‘경제우호교류 의향서’를 교환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3일 유라시아 시민원정대와 함께 러시아의 교통요충지인 이르쿠츠크시를 방문해 베르드니코프 드미트리 빅토르비치 시장과 양 도시간 우호협력 관계를 추진하기로 하는 ‘경제우호교류 의향서’를 교환했다. 이어 6일에는 몽골 수도인 울란바토르시를 방문해 손두이 바트볼드 시장과도 ‘경제우호교류 의향서’를 교환했다.

빅토르비치 이르쿠츠크 시장은 “이르쿠츠크시 설립 356주년을 맞아 광명시와 경제우호협력을 하게 돼 의미가 깊다”며 “경제와 문화 뿐 아니라, 관광 분야에서 두 도시 간 교류협력을 추진해나가면 국가 간 교류도 촉진될 것”이라며 환영했다.
광명시 ‘유라시아 시민원정대’가 러시아 이르쿠츠크역에서 몽골 울란바트로로 가는 대륙열차(총 연장 1121km) 탑승에 앞서 대장정의 의지를 다지고 있다
또 바트볼드 울란바토르 시장은 “폐광산이 있는 울란바토르시도 40년 폐광 광명동굴을 친환경 관광지로 만든 광명시의 노하우를 배우고 싶다”며 “경제·교통·문화·관광 뿐 아니라 청소년 교류도 적극적으로 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로써 광명시는 지난해 유라시아 대륙철도가 지나는 주요 길목인 중국 훈춘시, 단둥시, 러시아 하산군과의 교류협약체결에 이어, 올해 러시아 이르쿠츠크시, 몽골 울란바토르시 등 모두 5개 도시와 긴밀한 경제교류협력의 교두보를 확보했다.

특히 이번 방문에는 KTX광명역의 유라시아 대륙철도 추진에 관심이 높은 중고교생, 대학생, 장년과 노년층 등 시민 30여 명이 ‘유라시아 시민원정대’로 참여했다. 시민원정대는 이르쿠츠크시에서 대륙열차에 탑승해 울란바토르까지 총연장 1121km, 24시간을 달리며 직접 체험했으며, 열차 안에서 KTX광명역의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추진 타당성과 방향 등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중학생 한수민(광명중2) 양은 “대륙열차를 타고 광활한 바이칼 호수를 지나 끝없이 펼쳐진 몽골의 초원을 보니 상상 이상이었다”며 “향후 또래 청소년들도 더 많이 참여해 유라시아의 꿈을 키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일부 참여자는 “향후 2차, 3차 시민 원정대가 계속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러시아 이르쿠츠크역에서 대륙열차(총 연장 1121km)를 타고 몽골 울란바트로역에 도착한 광명시 ‘유라시아 시민원정대’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광명시는 남북관계가 풀리고 북한이 철길을 여는 유라시아 대륙철도 시대를 대비해 차근차근 준비해나가고 있다”며 “아직은 갈 길이 멀지만 이번 시민원정대는 의미 있는 대정정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민원정대와 함께한 진장원 국립한국교통대 교통대학원장도 “광명시가 유라시아 대륙철도 시대를 열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만큼 중앙 정부도 해당 지자체 및 관련 기관과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 서부 김용환 기자  news7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