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율곡이이유적지 자운서원에서 ‘율곡학당, 율곡코드’ 운영
파주, 율곡이이유적지 자운서원에서 ‘율곡학당, 율곡코드’ 운영
  •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 입력 2017-06-27 12:18
  • 승인 2017.06.27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서울 | 파주 강동기 기자] 파주시는 지난 17일 자운서원에서 한국문화유산 연구센터와 공동주관한 문화재 활용사업 ‘율곡코드’ 프로그램을 성황리에 진행했다. 4월 ‘코드네임 22 : 별에서 온 그대’에 이은 두 번째 ‘코드네임 55000 : 신사임당과 율곡이이’이다. 
  ‘코드네임 55000’은 신사임당 5만 원권, 율곡이이 5천원권 등 세계적으로 유일하게 모자(母子)가 화폐의 인물에 새겨진 것을 테마로 한다. 30가족 60여 명이 참여해 가족화폐 만들기와 어머니의 삶을 기록해 보는 ‘55울엄마임당‘을 진행했다. 

가족단위, 외국인에 이르는 ‘율곡학당’과 ‘율곡코드’ 등 체험교육 프로그램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율곡사상과 가르침을 즐기며 배우는 활동으로 평가받는다. 율곡선생 유적지 일원에서 올 4월부터 11월까지 총12회, 500여명이 참여하게 된다. 

앞서 파주시는 지난해 경세가이자 철학자인 구도장원공 율곡 이이의 역사적 의미를 기리고자 시대에 어울리는 친근한 이미지의 율곡이이 캐릭터를 개발했다. 

파주시는 23일과 30일 양일간 외국인을 대상으로 율곡학당 유생체험을 운영한다. 두부만들기, 고추장·된장 쌈채소 한식 체험 등 자운서원 강인당에서 외국인 유생체험 프로그램 운영한다. 

파주시 관계자는 “‘율곡학당’과 ‘율곡코드’ 프로그램은 제30회 율곡문화제를 기념해 9~11월 중에도 추가 시행한다”며 “내년부터는 참가자를 전국 단위로 확대하고 프로그램도 횟수도 늘려 율곡선생의 사상과 얼이 숨쉬는 문화 예술의 도시로 발돋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