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울산 노익희 기자] 울산 남구(구청장 서동욱)이 보건복지부의 ‘2016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평가대회에서 사회공헌형 일자리를 제공하는 공익활동분야 최우수기관에 선정되었다고 28일 밝혔다.

남구는 지난 27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의 ‘2016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평가대회에서 최우수기관 수상을 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수상은 남구가 지난해 32억원 예산으로 지역사회 환경개선, 노노케어사업, 도서관봉사, 주정차질서계도, 호수생태해설 및 사진촬영봉사, 교육강사활동 등의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며 1,593명의 어르신에게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한 데 따른 것이다.

보건부지부 산하기관인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매년 전국 지자체와 수행기관을 대상으로 노인일자리사업 평가를 하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우수지자체와 수행기관을 포상했다.

서동욱 남구청장은 “고령화 사회에 건강하고 안정된 노후생활을 위해서는 더 많은 노인일자리 창출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맞춤형일자리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 말했다.


울산 노익희 기자  noike@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