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울산 노익희 기자] 울산시는 28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울산공고 등 5개소에서 ‘2017년 울산시장애인기능경기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울산시장애인기능경기대회는 지역 내 우수한 기능 장애인을 발굴․육성해 장애인의 자립생활과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매년 열린다.

고용노동부가 주최하고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고용안정협회가 주관한다.
올해 대회는 컴퓨터 수리, 전자출판, 귀금속공예, 점역교정 등 21개 직종에 266명이 울산공고, 울산혜인학교, 한국폴리텍Ⅶ대학, 울산여성회관, 울산제빵교육원 등 5개소에서 기량을 겨룬다.

시상은 정규직종, 시범직종, 레저 및 생활기술직종 등 직종별 금·은·동으로 구분 상장과 메달, 상금(10만 원~50만 원) 등이 수여된다.

또 입상자에게는 해당직종 기능사 실기시험을 면제 해주고, 금상 입상자는 오는 9월 부산에서 열리는 ‘제34회 전국장애인기능경기대회 울산시 대표선수’로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개회식은 6월 28일 오후 3시 울산공업고등학교 학생체육관에서 대회장인 울산광역시 김기현 시장과, 유관기관 및 장애인단체장, 참가선수 및 임원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시상식은 30일 오전 10시 같은 장소에서 개최된다.

울산 노익희 기자  noike@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