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광명 김용환 기자] 광명시가 지난달 21일 경기동부권 광역자원회수시설의 화재로 쓰레기 대란 위기에 처한 이천시의 생활쓰레기를 처리해 타 지자체의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에 있는 경기동부권 광역자원회수시설을 이용하는 이천․하남․광주․여주․양평군은 자원회수시설 화재에 따른 가동 중단으로 생활쓰레기를 처리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이로 인해 경기도는 광명시를 비롯해 소각시설을 보유한 도내 23개 시군에 소각처리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광명시는 쓰레기 발생량이 증가하는 하절기라 이천시 쓰레기 반입 시 소각용량이 부족해지는 등의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난 22일부터 30일까지 이천시 생활쓰레기 150톤을 받아 소각처리했다. 이것이 타 지자체 쓰레기 반입에 대한 주민반대와 처리 용량 부족을 들어 소극적으로 대응한 일부 지역의 사례에 비추어 광명시가 지자체 협력의 긍정적인 사례로 평가받는 이유다.

아울러 광명시는 이번 사례를 바탕으로 앞으로 광명시 자원회수시설 가동이 중단되는 경우를 대비해 시 쓰레기 처리방안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광명시는 1999년부터 소각용량 300톤/일 규모의 자원회수시설(가학동 소재)을 가동하고 있으며, 광명시와 구로구에서 발생되는 생활쓰레기를 전량 소각 처리하고 있다.

경인 김용환 기자  news7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