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평 김용환 기자] 부평구(구청장 홍미영)는 지난 28일 부평어울림센터 대강당에서 부평구 복지 담당 공무원과 사회복지기관 종사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 복지허브화에 따른 통합사례관리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복지허브화 시대가 묻고, 부평이 답하다’라는 주제로, 부평구가 추진했던 지난 복지사업을 되돌아보고, 주민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과 부평구 실정에 맞는 복지전달 체계 개편에 대한 향후 방향을 도출해 ‘읍·면·동복지허브화’ 정책을 안착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아울러 포럼은 아동복지분야 이충권 교수(인하대학교 사회복지학과)를 좌장으로, 통합사례관리분야 정병오 관장(하안종합사회복지관), 공공복지전달체계분야 강상준 국장(서울복지시민연대)의 주제발표와 부평구 실정에 맞는 전문가들의 조언을 듣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부평구 복지 담당 공무원과 사회복지기관 종사자들은 관련 정책과 현장 사례에 대해 적극적으로 질문하고, 의견을 제시해 열띤 분위기를 이끌었다.
좌장을 맡은 이충권 교수는 “행정기관의 정책수립은 상급기관에서 결정되면 공무원들은 거기에 따르는 것이 일반적인데, 부평구 공무원들이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의견을 모으고 논의하는 것을 보고 상당히 고무적이었다.”며 포럼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또 홍미영 부평구청장은 “우리 구 복지 담당 공무원들이 현장에 항상 답이 있다는 사실을 항상 기억하기 바란다”며, “주민과 함께 만드는 늘 따뜻한 복지도시를 최일선에서 수행하는 복지담당자들의 의견을 더욱 경청해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고, 이들이 해당 분야 전문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평구는 이날 포럼에서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올해 하반기 주민과 함께 하는 사업들을 준비해 갈 계획이다.

경인 김용환 기자  news7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