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는 30일 전북대학교에서 교환학생으로 유학 중인 모로코 국적의 파티마 자라 마암리(Fatima-Zahra MAAMRI, 23세, 여) 씨를 일일명예시장으로 위촉장을 수여했다.

전주시와 교류도시 관계인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전주로 유학 온 마암리 씨는 현재 전북대학교 대학원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있다.

마암리 씨는 이날 오전 8시 관용차량을 타고 자택을 출발하여 전주시청에 도착, 위촉패를 수여 받은 후 본격적인 시장 업무를 수행했다.

오전 일정으로 한국전통문화전당과 한지산업지원센터에서 한문화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현장을 직접 살펴봤다.

또한 명품 숲길인‘첫마중길’조성 현장을 둘러보면서, 길과 광장, 사람과 자연, 예술과 문화가 어우러져 사람 중심의 생태도시 전주를 만들어 가기 위한 전주시의 노력과 가능성을 엿보았다.

마암리 일일명예시장은 “비록 하루라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평소 궁금했던 전주시를 가까이서 경험하고 이해할 수 있어서 좋았고, 전주시의 발전을 기대하게 만든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전주시는 시정에 대한 이해를 돕고 시민과의 소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일일명예시장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