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창녕 이도균 기자] 경남 창녕군(군수 김충식)은 낙동강 제방 인근 학계리 및 남지리 일원 집중호우 시 침수피해가 집중되는 저지대인 상습침수지역에 빗물펌프장 증설을 완료하고 지난 5일 준공했다.
창녕군은 이 지역 침수피해를 해소하기 위해 환경부에 하수도 정비 중점관리지역 승인받아, 2014년 3월 한국환경공단과 위수탁 계약을 체결했다.

남지읍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침수예방사업은 사업비 124억원으로 2015년 6월 착수해 준공하게 된 것이다.

침수피해의 근원적 해결을 위해 이 지역 우수관로를 전면 개선하고, 빗물펌프장의 배제용량도 기존 10배 규모인 분당 200ton규모로 증설했다.

군은 이번 공사 준공으로 878세대 2100여명이 여름철 우수기 침수위험으로부터 벗어나고, 지역 주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군 관계자는 “이 사업으로 침수피해 예방을 요구하는 지역주민의 오랜 숙원이 해결되었으며, 지역의 정주여건 개선과 전 군민들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창녕군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