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남해 이도균 기자] 경남 남해군이 지역의 특색 있는 음식을 개발, 관광 상품으로 육성하고자 마련한 지역 특산물을 이용한 요리교육이 수강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군은 이달 군 농업기술센터 농산물가공교육장에서 지역 특산물을 이용한 요리 심화반을 개설, 운영하고 있다.

지난달 수강생 모집에 수십명의 신청자가 몰렸으며, 선착순 30명을 대상으로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교육강사는 대한민국 식품명인 정계임 박사가 맡았다.

정 박사는 지난 3일 열린 첫 교육에서 해삼 등 식자재 다듬는 방법, 해삼비빔밥 등 해삼내장을 이용한 각종 요리를 차별화되고 심화된 조리과정으로 선보였다.
이날 정 박사가 먼저 시연을 하고 교육생들이 4인 1조로 나뉘어 직접 조리한 뒤 시식회를 통해 조별 평가를 진행했다.

수강생 모두가 지역 특산물을 이용한 각종 요리에 강한 열정과 흥미를 갖고 교육에 참여했다.
특히 수강생 중에는 현재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는 이들도 있어 실생활에 직접 활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활발한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이어 6일에는 해삼물회와 단호박해물찜 요리를 중심으로 교육이 진행됐으며, 오는 14일에는 해삼누룽지탕과 해삼탕을 끝으로 교육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한편 군 관계자는 “지역특산물 요리 중 교육생에게 호응이 좋았던 음식을 선정해 향후 일반 음식점을 대상으로 보급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며 “오는 8월에 개설될 우리 쌀 요리교육에도 많은 성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