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전주 고봉석 기자] 전주시는 청소 대행업체의 역량 강화로 시민들의 생활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시는 7일 ‘2017년 전주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 평가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평가자문위원회들은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12개 청소대행업체의 효율적인 평가를 진행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평가기간 전반에 걸쳐 도시 청결도가 향상될 수 있도록 수시평가 비중을 확대하기로 했다.또한 민원현장을 직접 접하는 청소담당자들의 의견이 평가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평가 기준을 조정키로 했다.

시가 이처럼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에 대한 평가에 나서게 된 것은 실질적인 청소대행업체 평가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5월 ‘전주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 평가 조례’를 개정했기 때문이다.

이 조례에 따라, 시는 평가자문위원회에서 결정한 평가 방식에 따라 12개 청소대행업체에 대한 시민평가단의 객관적인 평가를 진행한 후, 우수업체에는 향후 입찰 시 가점을 부여할 계획이다. 또, 부진업체에는 입찰 시 감점하거나 영업정지 등의 강력한 제제를 실시할 방침이다.

권혁신 전주시 복지환경국장은 “시민들도 청결한 전주를 만들기 위해 실생활에서 할 수 있는 쓰레기 배출 시간 준수, 종량제봉투를 사용한 쓰레기 배출 등 기초질서 준수에 앞장서서 나서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