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고양 강동기 기자] 최성 고양시장은 73개국 147개 지회 및 2만여 명의 회원을 보유한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대 재외동포 경제단체인 세계 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와 통일한국 실리콘밸리 성공 추진을 위한 투자유치 협정서(MOA)를 8일 체결하고 상호 전략적 제휴관계로서 전폭적 협력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과 더불어 고양시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구축해 온 해외·국내 경제인과의 네트워크를 확장시켜 세계 104개국, 285개 도시에 달하는 통일한국 실리콘밸리 세계 네트워크를 본격적으로 출범하게 됐다.

최 시장은 이날 워싱턴에서 마크 장(Mark Chang) 메릴랜드 주 하원의원 및 김동기 주미대사관 총영사 등 해외·국내 기업인과 정부 인사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월드옥타 미주경제인대회에서 통일한국 실리콘밸리 등 고양시 주요 사업 홍보를 성황리에 마치고 글로벌 경제인 네트워크 확장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협정서의 주요 내용은 고양시 관내 ‘OKTA 글로벌센터’ 건립을 비롯해 고양시의 핵심적인 협력자로서 사업기획 및 홍보, 투자유치 등 업무 운영에 대한 월드옥타의 중심적 참여, 고양시 청년 및 차세대 인재들의 글로벌 취업 알선, 창업스쿨 개설, 창업프로그램 운영 상설화 사업 추진 협력 등이다.

특히 이번 협약 내용 중 2015년 ‘OKTA 비즈니스 센터’에 이어 고양시로 이전이 완료된 월드옥타 본사 사옥인 ‘OKTA 글로벌센터’ 건립은 향후 고양시와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대폭 확대·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최성 고양시장은 7일 개막식과 이날 협약식에서 “고양시와 월드옥타는 통일한국 실리콘밸리 고양프로젝트의 최대 협력자로서 본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고,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기조인 일자리 창출 및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중심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통일한국 실리콘밸리 프로젝트 추진에 적극 동의했고 대선공약에 반영했으며, 현재 해당 프로젝트 책임부처인 김현미 국토부장관이 이 프로젝트 성사에 중심적 역할을 했던 고양시 국회의원이라는 점을 미루어 볼 때 통일한국 실리콘밸리 프로젝트의 미래가 상당히 밝다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 시장은 지난 3일부터 LA·샌프란시스코·산호세 등지에서 통일한국 실리콘밸리 사업설명회를 성황리에 개최하고, 이어 매경 실리콘밸리 포럼에 참석해 개막식 축사 및 경제인들과의 면담을 통해 사업홍보를 진행하며 해외투자 유치에 적극 나섰다. LA 인근 도시인 부에나파크 시장을 만나 자매결연도시 이상의 전략적 제휴를 맺고 상호협력을 지속하기로 합의하는 등 해외도시 시장과의 네트워크 구축에도 주력했다.

특히 미국 실리콘밸리와 한국 ICT업계 간 가교 역할을 담당하는 산호세 KIC(Korea Innovation Center)와 글로벌 협력 MOU를 체결하고, 이헌수 KIC 회장과의 간담회에서 실리콘밸리 기업육성 컨설팅 노하우를 고양시 통일한국 실리콘밸리에 접목시키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 향후 지속적인 자문과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이밖에도 라우든 카운티 핵심 관계자 및 워싱턴 DC 지능형 생활 플랫폼 단지(Gramercy District) CEO 면담 및 워싱턴 DC 시청 스마트시티 최고기술사무소(OCTO)를 방문해 IT, 통신인프라 등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워싱턴 인근 첨단산업 현장을 방문해 구체적인 기술협력 방안을 협의했다.

최근 한미 외교정세와 대북정책에 따른 통일한국 실리콘밸리의 발전가능성도 내다봤다. 6일부터 8일까지 최 시장은 워싱턴 및 뉴욕 방문 중 미국 국무부 핵심 관계자와 CIA 출신 헤리티지 재단 관계자, 존스홉킨스대학 국제관계대학원(SAIS) 한미연구소 제이슨 구(Jason Ku) 소장, 코리아 소사이어티 토마스 번(Thomas Byrne) 회장 등 주요 기관 인사 및 워싱턴·뉴욕 특파원과의 간담회를 갖고, 급변하는 외교적 상황 아래 고양시 통일한국 실리콘밸리 프로젝트가 문재인 정부 평화경제정책의 핵심이 될 것임을 재확인했다.

더불어 평화통일경제특구 등 남북경협이 중심이 된 국제적인 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한미정상회담 이후 문재인 정부의 한미정책 및 대북정책,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노벨평화상 추진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주한 미국대사를 지낸 토마스 번 코리아소사이어티 회장은 통일한국 실리콘밸리 프로젝트에 특별한 관심을 표하고, 구체적 상호 협력을 위해 오는 10월 고양시를 방문하기로 했다.

이에 앞선 27일에는 러시아 울리야놉스키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350여 명의 세계도시 시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세계도시 전자정부협의체(위고·WeGO) 어워드에 참석해 금상(1위)을 수상하고 오는 9월 고양 킨텍스에서 열리는 ‘스마트시티 이노베이션 서밋 아시아’에 세계 각국 시장단의 참가를 요청, 위고 본부 차원의 지원을 확답받았다.

노르웨이 오슬로에서는 노르웨이 대한민국 대사 예방을 시작으로 노벨평화센터 관계자, 노르웨이 한인회 임원진과의 간담회 등을 갖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노벨평화상 추진과 관련해 심도높은 협의를 하고 향후 지속적인 협력을 요청했다.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