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 담양 조광태 기자] 전남 담양군은 ‘제4회 행복마을만들기 콘테스트 전라남도 평가 발표회’에서 관내 시,군 분야 1위인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지역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성공사례를 발굴 확산을 위한 것으로 농림수산식품부가 매년주최하는 ‘행복만들기 콘테스트’ 전남대표 선발대회격이다.

이날평가에는 시군분야 마을별로 나뉘어 서류, 현장심사를 통해 선발되며 담양군에서는 대덕면에 운수대통마을이 최우수상을 ,가라실 마을이 장려상을 수상했다

담양군은 그동안 공동체 지원조례 제정, ‘풀뿌리공동체 디딤돌사업’을 통한 공동체 발굴, 풀뿌리코디네이터 육성·리더아카데미·퍼실리테이터 교육 등 주민역량 강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또한, 작년 8월경에는 담양군 풀뿌리공동체지원센터를 설립해 공동체에 대한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에 힘써 이번 대회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아울러, 대덕면의 운수대통마을은 문화복지분야 최우수마을로 마을전통축제, 동아리활동, 향약 자치활동 등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둔 점을 인정받았다.

가라실마을은 2년 전 담양군 디딤돌사업 참여를 계기로 마을자원인 콩을 활용한 두부, 메주, 장류사업을 시작으로 올해 전남도마을기업에 선정되는 등 지역 자원을 성공적으로 특화한 사례로 꼽혔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가능하고 건강한 공동체 발굴 육성으로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고 풀뿌리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오는 8월 30일 정부가 주최하는 ‘제4회 행복마을만들기 콘테스트’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대비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