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익산 고봉석 기자] 익산시는 저소득층의 생활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정부관리양곡 판매가격의 최대 90%까지 연중 지원키로 했다.

이에 따라 생계·의료급여 수급자는 최대 90% 할인된 10kg짜리는 1400원, 20kg짜리는 2400원으로 구입할 수 있다.또한 주거·교육급여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은 50% 할인된 10kg짜리 7100원, 20kg짜리 1만4000원으로 구입할 수 있다.

이번 지원정책은 백미 햅쌀로 배송하는 달에 도정해 매우 신선하다. 뿐만아니라 올해부터는 5인 이상 가구에 대한 구입 상한량이 폐지되어 가구원수 1인당 매월 10kg씩 구매가 가능, 다인가구의 경우 원하는 포장단위로 혼합 신청도 된다.

신청대상은 국민기초생활보장수급자를 비롯, 법정 한부모가족, 차상위 본인부담경감대상가구, 자활사업참여 차상위가구, 장애인연금 수급가구 및 차상위계층확인서 발급대상 이 해당되는 가구이다.

구입을 희망하는 가구는 매월 10일까지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청된 양곡은 수급자의 거주지로 익산‧원광지역자활센터에서 매월말까지 직접 배달해주며 택배비용은 정부에서 부담하기 때문에 저렴한 가격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정부양곡 할인지원 사업이 저소득층의 생활안정 도모를 위하여 시행되는 사업인 만큼 보다 많은 가구가 신청하여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북 고봉석 기자  ilyo@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