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부산 이상연 기자] 부산시는 2017년 상반기 마을버스 안전관리 지도점검을 통해 여객자동차운수사업 설비기준 위반, 타이어 마모기준 초과, 등화장치 부적합 및 소화기관리 등의 자동차안전기준 및 운송사업자 준수사항을 위반한 119건을 적발하고 과태료 부과 등 행정처분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마을버스 안전관리 합동지도점검은 지난 5월16일부터 6월30일까지 부산시와 관할 구·군, 교통안전공단부산경남지역본부, 마을버스조합 합동으로 61개업체 571대 중 32개업체 285대를 대상으로 마을버스운송사업체 차고지 및 기·종점 현장을 방문하여 자동차안전기준과 차량 정비·점검, 운송사업자 및 운수종사자 준수사항 등을 점검했다.

이번 점검으로 △등화장치 부적합(11건) △타이어 마모(3건) △안전밸트 불량(1건) △등록번호판 훼손(3건) △앞유리창 손상(1건) △도색상태 퇴색(9건) △시트카바 불량(14건) △비상망치 미비(1건) △에어컨 환기구 청소 불량 등(76건) 자동차안전기준 위반과 운송사업자 준수사항 위반 등이 지적되었다.

부산시는 적발된 사업자에 대해서는 규정에 따라 과태료부과, 개선명령, 현지시정 등의 행정처분을 실시할 계획이며, 이번 점검으로 운송사업자의 안전관리 관심도가 향상되어 차령연장보다는 신차구입이 증가하고 구동벨트 일괄교체 등 차량안전점검 강화의 효과가 있었다. 또한, 차량내 게시물 통일 등으로 차량 내․외부 디자인이 청결하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업용 여객자동차의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쾌적하게 마을버스를 이용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운송사업자의 자율적 수시 자체 점검을 실시토록 지도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부산 이상연 기자  ptls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