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서민금융 해결사’ 서울시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이하 상담센터)가 15일 개소 4주년을 맞는다.

상담센터는 2013년 7월 업무를 시작해 재무상담과 금융교육을 통해 서민들의 가계부채 증가를 사전에 예방하고, 개인파산·면책 및 개인회생을 지원하는 사업을 해왔다.

중앙센터 포함 6개 지역센터로 시작한 상담센터는 늘어가는 가계부채와 상담수요 증가로 인해 현재 서울시내 13개 지역센터로 확대·운영되고 있다.

상담센터는 지난 4년 동안 6만700여건의 통합 금융상담을 제공했다. 그중 3400여명의 개인파산·면책 및 개인회생을 지원해 7100억 원 상당의 가계부채 해소에 기여했다.

상담센터는 사회복지사와 동주민센터 공무원을 대상으로 금융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해 왔다. 또 통합사례관리에 협력하는 등 시민에게 금융·복지 융합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밖에 지난 3월 개원한 서울회생법원과 채무조정지원 절차 간소화 협약을 통해 개인파산·면책의 평균 소요시간을 2~3개월로 단축했다. 동시에 관재인선임비 납부방식을 간소화하는 등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했다.

박정만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장은 “빚 때문에 빛을 보지 못하는 시민, 빚을 목숨으로 갚는 시민이 없도록 센터 소속 30여명 상담사가 성심껏 도와드리고 있다”면서 “가계부채 때문에 고민하는 시민이 있다면 주저 없이 가까운 구청에 마련된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로 찾아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 예약은 홈페이지(www.sfwc.welfare.seoul.kr)에서 가능하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