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 로비에 전시된 국보 제132호‘징비록’,
[일요서울ㅣ경북 이성열 기자] 경북도가 유교문화와 선비정신이 담겨있고 전통문화의 정수인 종가 유물 중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유교책판(목판)과 고서를 도청 로비에 전시해 문화경북의 위상을 드높이고 있다.

이번 전시는 도내 종가에서 한국국학진흥원으로 기탁한 유물 중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 된 유교책판(목판)과 고서이다.

국보 제132호‘징비록’, 보물 제917호‘배자예부운략’, 보물 제1895호‘퇴계선생문집’등 경북의 우수한 종가 유물 16점을 전시했다.

경북도는 전국 800여개의 종가 중 30%에 달하는 241개 종가가 위치해 있다.

경북의 종가는 오랜 세월 속에서도 면면히 전통문화를 계승 보존해 오면서 수많은 인물을 배출해 역사의 고비마다 큰 역할을 하는 기틀이 됐으며, 종가 유물은 지역을 넘어 한국 문화의 자산이자 자랑이다.

특히 유네스코가 지정한 우리나라의 세계기록유산은 훈민정음, 조선왕족실록, 유교책판 등 13건을 보유하고 있다.

이 중 한국국학진흥원이 소장한 유교책판은 조선시대 유학자들이 저작물을 간행하기 위해 나무판에 새긴 책판으로 305개의 문중과 서원 등에서 한국국학진흥원에 기탁한 718종 6만4226장으로 구성돼 있다.

박성수 경상북도 자치행정국장은 “유네스코 지정 세계기록유산이기도 한 종가 유물은 숱한 역경을 넘기고 오늘까지 잘 보존한 귀중한 유산들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연결하는 민족의 혼이자 우리의 자산이다”며,“이번 전시를 통해 종가 유물에 대한 아름다움과 가치를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신청사를 찾는 방문객이 역사의 발자취를 보고, 느끼고, 소통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경북 이성열 기자  symy203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