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 구 대한지적공사) 경남지역본부(본부장 유은상)는 진주지사 신축공사 착공식이 신관부지(진주시 충무공동 19-1번지)에서 열렸다고 14일 밝혔다.
한국국토정보공사는 1977년 7월 1일 재단법인 대한지적공사로 창사해, 2015년 6월 4일 측량 및 공간정보전문기관으로 새롭게 발돋움하기 위해 사명을 한국국토정보공사로 변경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이창희 진주시장을 비롯해 유관기관장 등 내외빈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창희 진주시장은 “착공하는 신사옥에서 국토에 가치를 더하는 공간정보‧지적 측량전문 기관으로 거듭나기 바란다”며 “좋은세상 성금기탁 등 사회공헌사업에 앞장 서 준 데에도 감사드린다”며 신사옥 착공을 축하했다.

신관 건물은 지하1층~지상5층 규모로 총 사업비 60억을 들여 2018년 6월 준공 예정이다.
한국국토정보공사 진주지사는 혁신도시 신축사옥에서 국토에 가치를 더하는 공간정보․지적측량 전문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