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진주 이도균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장재원)이 국립경상대학교에 연구개발 역량 강화를 위한 전담조직인 경상대‧남동 공동연구센터 겸 신재생융합 기술연구소를 개소했다.
한국남동발전(사장 장재원)은 지난 13일 경남 진주시 칠암동 국립경상대학교 BNIT R&D 센터 강당에서 장재원 남동발전 사장, 이상경 경상대총장, 조유섭 경남 T/P 정책기획단장 등 관계자자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OEN 신재생융합기술연구소(이하 기술연구소)’ 개소식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기술연구소는 국내외 전력산업이 직면한 미세먼지 이슈, 온실가스 감축 등의 환경 문제와 4차산업혁명이라는 새로운 시대를 맞아 한국남동발전이 한발 앞선 기술력 강화를 통해 에너지 분야 기술개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설립됐다.
이에 기술연구소는 향후 지역대학과 중소기업이 보유한 전문기술을 융합해 4차산업 기술개발을 통한 강소기업 육성에 집중하고, 중소기업에 남동발전과 임금피크제 직원들의 축적된 기술을 제공해 경남 테크노파크 내 강소기업 육성과 남동발전 임금피크제 직원들의 사회진출을 도울 예정이다.

장재원 사장은 “KOEN 기술연구소를 중심으로 기술선도와 동반성장을 통해 지역의 산․학․연 모두 세계 에너지시장에서 주인공이 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서로 다른 기술의 유기적인 결합과 IoT, 빅데이터, AI 등 4차산업 기술개발을 통해 미래에너지 산업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남 이도균 기자  news258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