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경기도가 올해 스포츠를 통해 재중동포들에 대한 민족 공동체 형성과 남북통일기반을 다지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경기도와 경기도체육회는 지난 15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오는 20일까지 5박 6일 간 중국 헤이룽장성(黑龙江省)에서 현지 재중동포 학교 체육교사 60여명을 대상으로 축구캠프를 운영한다.
이 사업은 그동안 남북 간 직접적 교류 협력 사업을 할 수 없는 상황을 고려해 올해 처음으로 추진되는 ‘우회적 남북교류 협력사업’의 일환이다. 향후 통일이 됐을 때 지원세력이 될 수 있는 재중동포 사회에 대한 민족 공동체 의식을 고취하고 통일기반을 조성하는데 목적을 뒀다.

특히 최근 중국 내 축구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고, 재중동포 학생들 역시 한국으로 연수를 많이 오는 상황을 반영해 사업의 주요 아이템을 ‘축구’로 정했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이번 축구캠프는 헤이룽장성의 성도 하얼빈(哈尔滨)시에 위치한 조선족 제1중학교(朝鲜族第一中学校)에서 헤이룽장성 내 소재 50여개 소·중·고등학교 소속 체육교사 6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무엇보다 교사들이 실제 교육현장에서 학생들을 지도할 수 있는 능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연령별 단계에 맞는 훈련방법, 유소년 축구코칭 방법, 축구 테크닉(드리블, 볼 컨트롤, 패스, 리시브 등), 경기규칙 등에 대해 이론과 실전을 병행해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이를 위해 경기도 축구협회 전문 소속 축구코치 6명이 참여하게 되며, 대한축구협회(KFA)의 ‘골든 에이지 프로그램’을 적용함으로써 훈련 효과의 전문성과 지속성을 제고했다.

이 밖에도 이번 캠프에는 경기도,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문화체육 관광위원회가 참여해 헤이룽장성 교육학원, 조선족 군중 예술단, 하얼빈시 조선족발전촉진회 등 헤이룽장성 조선족 주요 기관·단체를 방문, 양 지역의 우호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데에도 힘쓸 방침이다.

이번 캠프의 개회식은 지난 15일 오전 10시 30분 하얼빈 제1중학교 강당에서 이재준 도의회 기획재정위원장, 염종현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이재철 도 균형발전기획실장 등을 비롯한 경기도, 경기도의회, 경기도체육회, 헤이룽장성 교육학원 관계자, 지역 체육교사 등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이재철 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재중동포는 한-중 양국 간 교류는 물론, 훗날 남북통일을 대비하는 한국과 북한 사이의 가교 역할을 할 주역들”이라며, “이번 캠프가 작게는 중국 재중동포 유소년 축구 저변 확대를, 크게는 동북아시아 민족공동체 형성에 주춧돌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경기 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