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양주 강동기 기자]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농산물의 고부가가치 창출과 농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8년 선택형맞춤농정 사업’을 이달 31일까지 공모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양주시 특화 품목을 집중 육성하고 새로운 특화 품목을 발굴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농협‧영농조합‧작목반 등의 생산자단체로써 다수농가가 참여하고 경영실적이 우수한 경영체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대상품목은 농산물(축산물 및 임산물은 제외)로 양주시 특화 농산물이나 향후 특화 가능성이 있는 품목으로 지원한도는 총 사업비 기준 1개소 당 30억 원 이내이다.

선정기준은 ▲고부가가치 및 일자리 창출 사업 ▲투자효율성이 높은 지역의 특화작목 육성 ▲다수농가가 참여해 단지화ㆍ규모화 된 생산ㆍ유통시설 등으로 농가의 경쟁력 강화 및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 ▲사업의 타당성 및 용역완료, 부지확보 및 기반조성, 인허가 상태, 자부담 확보 등 사전 준비되어 있어 조기 착공이 가능한 사업 등으로 국비사업으로 추진 가능한 사업과 부지구입, 임차료, 운영비 등 경상적 경비는 지원에서 제외된다.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단체는 오는 31일까지 사업신청서와 사업계획서 등 신청서류를 작성하여 양주시 농업기술센터 농업정책과로 방문하여 제출하면 되고 제출된 사업계획서는 양주시 농업정책심의위원회 심의와 경기도 현장 확인 등 타당성 평가 등을 거쳐 선정될 예정이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농업정책과 친환경농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경기 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